GoPro는 어떻게 Karma를 만들었나?

gopro_karma

미국 IT기업과 국내 IT기업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 중에 하나는 기업인수에 적극적이라는 것이다.
특히 IT공룡기업들의 경우 큰 금액을 들이더라도 제품이나 서비스를 위해서 기업인수라는 결단을 내린다.
이번주에 GoPro에서 발표한 Karma도 예외는 아니다.

작년 7월 GoPro는 Skybotix라는 회사를 인수했다.

Skybotix가 개발한 VI-Sensor
Skybotix가 개발한 VI-Sensor

Skybotix는 스위스에 위치하고 당시 5년 정도된 인원은 5명의 소규모 회사였다.
회사 멤버들은 모두 취리히공대 출신이며 위 사진의 VI-Sensor라는 프로토타입 카메라 센서를 개발했다. 특히 건물안 자동비행 및 3D 맵 SW기술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관련 기술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. GPS 없이 정밀도 높은 카메라 기반 위치(camera-based position) 기술을 가지고 비쥬얼 네비게이션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었다.
사실 GoPro가 노린 것은 이 회사 팀원들의 뿌리가 취리히 공대의 최고 연구실인 ASL(Autonomous Systems Lab)과 IRIS(Institute of Robotics and Intelligent Systems Technology)이기 때문에 이 연구실과 향후 협업이 가능하다는 것이다.

지금 Skybotix는 GoPro의 개발부서로 편입되었다. 따라서 GoPro는 SLAM(simultaneous localizaiton and mapping) 기술을 쉽게 획득할 수 있었다. 이 SLAM 기술은 충돌회피와 사용자와 상호작용을 개선하여 동작의 편의성을 제공하고 자동비행에도 활용된다.
사실 Karma를 위해서 비행제어 엔지니어와 360도 카메라 SW기업인 프랑스 Kolor 등과 같은 기업도 인수했다.
이 팀이 드론 관련해서는 좀더 Karma의 핵심 기술이라 생각하기에 다뤄봤다.
특히 Karma를 위해 GoPro로 이직한 엔지니어를 찾아본다면 GoPro의 기술의 방향뿐만 아니라 향후 드론의 기술이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를 알수 있는 나침반이 된다.

[리서치] GoPro는 어떻게 Karma를 만들었을까?

답글 남기기